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's thread from:

RE: 도리안의 일기 #633 - 구내식당의 칸막이

직장상사와 같이 얘기하며 밥먹는게 쉽지 않다는 뜻이로구나! ㅠㅠ